앱에서 열기
no @matter
8개월
얼그레이 몽블랑... 기냥 기냥. 얼그레이 페이스트의 느낌을 기대했는데 버성버성한 거품크림의 배신. 언젠가 먹은 빙수는 괜찮았고 항상 꽃으로 기억이 남네 여기는
이미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1-10
좋아요 26명

copyright © 2020 (주)어떤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