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에서 열기

짤ㅇㅏ

자극적인맛 안좋아함
가로수길과 잠실 그리고 혜화 위주의 서울

포스트 96개

짤ㅇㅏ

추천해요

2일

회식비 털러 갔숨돠 N년 전 부터 n년 전 까지 생일마다 늘 램브라튼에 가곤 했는데, 꽤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도 문전성시를 이루더라구요 🤭 3명이서 양갈비 5인분 시키면 그래도 배부르게 완식 가능하네요! 🤭🤭🤭 나 빼고 야근 복귀라 술 못마신게 아쉽지만 배부르면 💯 회삿돈으로 먹으면 💯💯💯

램브라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10길 30-10

짤ㅇㅏ

추천해요

2일

키오스크 주문이라 주문줄이 좀 길 수 있고,혼밥 OK! 런치한정 무료음료 종류에 제!로!콜!라 있음! 아보카도부리또 (닭고기)를 주문했고 큼지막~한 부리또에 감동 부리또가 살짝 구워져서(?) 비삭한듯 부드러움 속에 갇힌 내용물이 좋았고 고수를 그렇게 막 좋아하진 않지만 추가하길 잘한게 ㅜㅜ 부리또 내용물과 고수가 넘 잘어울렸음 마지막에 소스가 줄줄 흐르기도 하고 내용물이 아래 빠지기도 하는데, 당황하지 말고 포크로 다 먹어버립... 더보기

도스 타코스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29길 5

짤ㅇㅏ

추천해요

2일

6년전 갔던 기억을 떠올려 재방문한 독일주택 2차로 딱 맥주 한잔만 더!를 외치며 바 자리 착석 필앤빈은 묵직한 흑맥주이나 쓴맛이 없어서 잘 넘어갔다! 사진엔 없지만 메나브레아 페일라거 또한 가벼운듯하면서 목넘김이 부드러운 라거여서 반가웠던 !

독일주택

서울 종로구 대명1길 16-4

짤ㅇㅏ

추천해요

4일

생각보다 넓어서 좋았고 혼밥손님 OK! 문 열자마자 작은 키오스크로 주문하고 착석하면 됩니다🤭 사장님 혼자 조리+서빙+정리하시느라 나오는데까지 시간이 조금 걸리긴 하는데 막 안달날 정도는 아님요! 육즙가득 등심가츠 먹었고 비주얼 그대로 고소고소 느끼한걸 잘 못먹어서 마지막 가츠의 비계(?)부분은 살포시 남겼는데, 곁들여져 나오는 미소시루가 인위적인 맛이 아니라 좋았구 배추를 푹~끓인 갈끔한 맛 덕분에 느끼함을 내릴 수 있었어요 ... 더보기

히메카츠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266

짤ㅇㅏ

좋아요

6일

내 머리를 위해 고생하신 쌤을 위해 타르트세트를 구매하며 통단팥앙금빵, 유자앙금빵(내꺼)을 구매! 너무도 친절한 사장님 부부 덕분에 먹기 전부터 기분이 좋았고! 앙금빵은 촉촉~ 앙금은 가득~ 커피한잔 생각나는 맛이었다 (앙금은 다니까 🥹)

키 베이커리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1-2

짤ㅇㅏ

추천해요

8일

일본식 케이크류가 있는 플랑플랑 일본식 디저트를 좋아해서 (과한 맛이 느껴지지 않는) 너무 만족하면서 먹었구 점심시간에 방문했는데 케이크류가 많이 남아있진 않았음 😭

플랑플랑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84길 30

짤ㅇㅏ

추천해요

8일

로지에 맛에 반해서 같이 일하는 동료 생일 또는 퇴사 축하기념으로 선물하곤 했어요 🌹 물론 내 생일에도 to 나 from 나에게 선물하기도 했을 정도로 전 넘 사랑하는 맛이에요 장미향과 부드러운 요거트 무스 그리고 상콤한 산딸기.. 정말 사랑입니다 ! 구움과자류도 맛있어요!!!

로브니

서울 강남구 선릉로85길 8

짤ㅇㅏ

추천해요

8일

덕메 생일기념 밥 사주기 성공 🤍 디저트 코스와 와인페어링 정말 성공적! 후기에 든든하고 배부르다고 한거 보고 공복으로 가서 즐겼지만 둘 다 배고파서 디저트 > 식사 한게 좀 웃겼어요 디저트는 디저트 ! 디저트 먹으러 멀리 찾아가도 좋았을 정도로 만족했습니다 🥹

10월 19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3길 31

짤ㅇㅏ

추천해요

9일

기분이 안좋을 땐 디저트를 먹자! 들뜬 마음으로 방문한 키이로 감사하게도 붐비지 않아 바로 입장 밀크티와 계절한정 무화과 타르트를 시켰습니다 밀크티로 혀를 데어 타르트 본연의 맛을 살짝 덜느끼게 된 것이 넘 아쉽지만 그래도 보드라운 얼그레이크림+생무화과 조합이 좋다는 것을 충분히 느꼈어요 30분의 행복을 느끼고 차분하게 안녕 🤍

카페 키이로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26길 41-3

짤ㅇㅏ

별로에요

9일

체인이고 유명하고 후기도 좋길래 기대랄건 없지만 그래도 가격만큼은 하겠지싶어 웨이팅 하고 먹었습니다..만 물에선 우물향 (물비린내)가 나고, 스테이크도 누린내가 나며 육수와 누룽지는 이게 맞나 싶을정도로 불호였습니다. 제 만 육천원이 어디로 갔을까요? 만육천원 벌려면 내가 얼마나 고통받으며 일해야하는데? 억울했습니다. 끝임니다.

솔솥

서울 종로구 대학로11길 2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