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가람 1년
이 근방 커피나 브런치 애매했는데 한 방에 해결. 아이스 핸드드립 과테말라, 청포도 케일 주스 시켰고 괜찮았어요. 아이스 핸드드립이 묽을까봐 걱정했는데 농도 괜찮았고, 청포도 케일 주스도(당연히)맛있었습니다. 이 근방에 오면 자주 들릴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