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에서 열기

여느날

어...... 천천히 올리겠습니다.

포스트 15개

여느날

좋아요

6년

라멘보다는 군만두가 맛있었다. 속이 꽉 차 있고 맛이 담백하면서도 감칠맛 약간 느껴져서 매력적. 주인분 혼자 조리/서빙/카운터 다 하고 계셔서 다소 주문이라든가 테이블 정리가 밀린다. 이 라멘을 먹으려고 여기까지 올 것 같진 않지만 군만두 생각은 종종 날듯.

성화라멘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9바길 11

여느날

추천해요

6년

인천의 자랑 청실홍실. 은근히 인천 여기저기에 있다. 오늘 갔던 곳은 주안직영점. 한참 많이 먹던 중학생 시절엔 저 통만두를 다섯 판씩 해치웠는데... 소화능력이 떨어져 가는 것을 막을 수 없다 흑흑 아, 모밀은 저래 보여도 맛있답니다.

청실홍실

인천 미추홀구 미추홀대로 697

여느날

추천해요

6년

진짜 오랜만에 맛있는 삼겹살을 먹었다. 웨이팅이 좀 있었는데 앉아서 기다릴 자리는 있어서 괜찮았음. 한 서버는 처음에만 고기를 구워주는데 어떤 다른 서버는 고기를 먹기 딱 좋은 때까지 구워준다(그것이 둘째 사진). 히유 먹은지 몇 시간 됐다고 또 생각나네 짭짭.

일미락

서울 성동구 상원6나길 22-20

여느날

좋아요

6년

음... 엄밀히 말하자면 별로와 좋음 사이. 좋음 쪽에 더 가까워서 좋음을 찍습니다. 딱 대학가에서 만족스럽고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맛과 양과 가격이었고 데이트 하러 많이들 오는 것 같았어요. 또 기억나는 건 모기가 엄청 많았다는 것. 위치 자체가 골목인데다가 문을 활짝 열고 영업하는 곳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인가 싶긴 했지만, 다시 갈 지는 잘 모르겠네요.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4길 42-3

여느날

좋아요

6년

맛이 좋다고 말하기는 애매하지 않나 싶다. 자극적이지 않은 음식을 편하고 깔끔하게 먹을 수 있는 점, 그리고 응대가 친절한 점을 보아서 '좋음' 드립니다.

소녀방앗간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5길 9-16

여느날

별로에요

6년

휴대폰을 하며 카운터를 지키던 사람이 계산하려던 내게 맛있게 먹었느냐 물었다. 나는 "...네에..."라고 했다. 미안하지만 거짓말이었다. 맛 없었다. 8천원짜리 고기국수는 보기에만 좋을 뿐이었다.

육면당

서울 동대문구 회기로 188-5

여느날

좋아요

6년

점심을 일찍 먹을 수 있던 날에 혼자 갔었다. 자리는 금세 꽉 찼다. 역사가 나름 있는 집이라고 하던데, 그래서 그런지 어르신들도 많이 식사하시고 계시던 곳. 새우를 잘 다루는 집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 고구마 느낌 나는 푸딩이 자꾸 생각남😭

신락원

서울 동대문구 전농로20길 2

여느날

추천해요

6년

퍼보 너무 맛있다! 먹다보면 어느새 짭짤한 국물을 정신없이 흡입하게 되는. 도톰하고 야들한 고기에 감탄하게 되는... 다음엔 코코넛 주스를 마셔봐야지.

퍼102

서울 동대문구 천호대로 269

여느날

좋아요

6년

밴댕이회무침을 주문하면 요런 상이 차려짐. 따뜻한 밥에 적당히 참기름을 쳐서 비벼먹으면 매콤새콤하니 좋다.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매운 단계를 1부터 3까지만 고를 수 있다면 망설임 없이 1을 고르는 입맛의 소유자(=나)라면 이 정도는 적당히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연안부두 어시장 쪽에 본점이 있지만, 굳이 웨이팅을 감수하면서까지 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함. + 의자 자리 없음. 모두가 바닥.

금산식당

인천 연수구 청능대로53번길 24-4

여느날

추천해요

6년

이걸 올려야 할까 말아야 할까 고민이 되었다... 그치만 올리자. 1. 요새 연수가 있음. 2. 밥을 따로 안 주기 때문에 주변에서 점심을 해결해야 했음. 3. 여기 주변에 학교가 꽤 있음. 4. 학교 많은 곳엔 분식 잘하는 데가 있지, 생각하며 초록창 검색. 블로거들의 이야기를 모아보면 이렇다. 예전 이 자리에 있었던 분식이 문을 닫고, 편의점으로 업종을 변경하여 장사를 이어나가고 있음. 그런데 분식점 시절 인기 메뉴를 추... 더보기

추억의 생크림빵

서울 동대문구 전농로20길 4

더보기